시계를 보니 벌써 시간이 이렇게.

나만 힘든 건가, 에이 그래도 나름대로 뿌듯한 하루인데 

이미 지하철은 끊겼고, 나에게 선물 하나 줘보렵니다.

구름을 타고 가는 듯한 편안함.


전에도 있던, 그렇지만 전에도 없었던 그런 서비스.

그렇게 새롭게 시도되는 모빌리티의 미래를

타다.


*브랜드 세부 사항은 협의에 따라 변경될 수 있으며, 일정 및 장소는 곧 업데이트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