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커머스]자전거로 어디까지 해봤니? 라이트브라더스

조회수 887

구독자 여러분은 자전거 좋아하시나요? 건강과 환경에 대한 관심 그리고 취미로, 자전거로 출퇴근(자출족이라고도 하죠)을 하는 문화가 퍼지고 있는데요. 서울 같은 복잡한 도심에서는 자전거를 보관하기 어려운 문제도 있습니다. 그럴 땐 컴팩트한 접이식 미니 벨로의 대명사, '브롬톤'을 수박C는 추천해드리고 싶어요. 이렇게 귀여운 자전거의 특징, 가격이 귀엽지 않죠. 자전거에 입문하고 싶지만 무턱대고 2백 만원 가까운 돈을 새 자전거에 지불하기는 머뭇거려지는 수박C인데요, 이럴 때엔 새 것 같은 중고는 없나? 하고 중고 거래 사이트를 뒤적거리게 돼요.


미니 벨로의 대명사, 브롬톤. 브롬톤의 아이덴티티를 보여주는 브랜드 로고도 톡톡 튀어요. / [자료 브롬톤]


하지만 중고 거래 역시, '이 상품이 제대로 된 상품일까? 혹시 사고가 났던 자전거는 아닐까? 자전거에 대해서 아무 것도 모르는데...'라는 걱정이 발목을 붙잡죠(도대체 어떡하라는 건지). 전문가가 나서서 객관적으로 인증을 해주면 마음 놓고 중고 자전거를 살 수 있을 텐데. 


이 고민을 덜어줄 브랜드, 라이트브라더스가 오늘 수박C가 주목하는 브랜드입니다. 이 브랜드는 서로 안심하고 믿으며 마음 놓고 자전거 문화를 공유할 수 있는 자전거 친화적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브랜드라고 한 문장으로 소개할 수 있어요. 병원에서 찍는 엑스레이를 이용해 '인증 중고' 스티커를 붙이는 것이 그것의 시작입니다. 우리의 몸이 엔진이 되는 자전거를 통해 땀을 흘리는 스웻 라이프(sweat life)를 외치며 건강한 자전거 문화와 중고 거래 시장을 만들어가는 라이트브라더스. 안전 검사와 세차, 자전거 추천 코스는 물론 시세 조회와 탄소계산기까지 비즈니스 모델을 확대하며 자전거로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 기대되는 브랜드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수많은 자덕(자전거 덕후)이 모여 스스로 느꼈던 불편을 풀어가는 라이트브라더스의 이야기, 수박C와 함께 살펴 보시죠!



자전거 친화적 생태계를 꿈꾸다


최초로 고정익(날개가 고정된) 항공기를 조정 가능하게 만든 라이트 형제의 이야기는 어릴 때 한 번쯤은 들어보셨죠? 그런데 라이트 형제가 비행기를 ‘안정적으로 조정’할 수 있을 것이라는 아이디어는 그들이 자전거를 제작하면서 얻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하나의 아이디어로 부터 인류의 꿈을 이룬 라이트 형제처럼, 자전거인이 마음 놓고 자전거를 즐기는 문화를 펼치도록 돕기 위해 시작한 브랜드, 라이트브라더스에요.



자전거는 이동 수단을 넘어 취미와 라이프스타일의 표현이자 자신에 대한 투자라는 문화가 두터워 지고 있습니다. 가심비의 중심인 자전거 문화에서 기변(기기 변경) 욕구는 항상 존재하는데요. 문제는 몇백 만 원에서 몇천 만 원까지 호가하는 자전거를 판매자의 말만 믿고 거래 해야 하는 온전히 구매자 (판매자도 간편한 플랫폼이 없었구요!)의 피로감이었죠. 국내 대표 자전거 커뮤니티에 연간 7천여 건의 매물이 등록된다고 하는데요, 검증할 방법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큰 아이러니였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해야겠다는 김희수 대표의 아이디어에서 라이트브라더스가 시작됩니다!


검증 뿐 아니라 추천도 해준다고요. 믿고 보는 라이트브라더스



중고가 아닌 '사랑 받았던' 자전거 


“아이폰을 중고로 구매했는데. 벽돌이 왔다.”라는 웃픈(?) 얘기를 들어보셨나요? 작년 한 해 3만 건의 중고 거래 피해 사례가 속출하고 있는 중고 거래 시장에서, 라이트브라더스가 꺼내든 키워드는 ‘신뢰’ 입니다. 중고 자전거를 ‘누군가 사용했던’이 아닌 ‘누군가에게 사랑 받았던(pre-loved bicycle)이라고 보는 라이트브라더스의 시각은 조금 다를 것 같은데요.



딱 봐도 개인이 이용하면 엄청 비쌀 것 같은 전문가 스멜이 나죠? / [자료 라이트브라더스]


비파괴검사는 라이트브라더스의 차별점을 주는 첫 번째 전략이자 필살기입니다. 중고 거래에서 신뢰를 쌓기 위해서는 내가 마음에 드는 상품이 사진으로 봤던 그대로 오는 상품의 상태가 매우 중요한데요, 눈으로 볼 수 없는 흠집까지 잡아내기 위해 라이트브라더스는 국내 4대 방사선안전기관에서 채택한 표준 엑스레이 장비를 이용해 ‘내부’에 금이 간 곳은 없는지 꼼꼼하게 살펴봅니다. 마치 우리 몸에 난 실금을 엑스레이로 찾아내는 것처럼요! 



안전에 대해 자전거 뿐 아니라 문화도 소개하는 라이트브라더스 / [자료 라이트브라더스]


특히 안전과 직결관 자전거의 프레임은, 이전 사용자가 의도하지 않았더라도 충격 때문에 미세 균열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이 뿐 아니라 수리 흔적까지 찾아 낼 수 있다고 하니, 구매자는 안심하고 거래를 할 수 있겠어요. 상호 검수 제도를 통해 2명의 미캐닉이 꼼꼼하게 검수하며 정비과정의 실수는 최소, 디테일은 최대. 자전거는 비파괴검사뿐 아니라 61여 개 항목의 성능 진단을 통과해야만 매물로 등록될 수 있습니다. 라이트브라더스가 인증하는 CPLB(Certified Pre-Loved Bicycle)이 자전거 중고 거래의 기준이 되기를 바라요~! 



안심할 수 있는 자전거 중고 거래의 기준 / [자료 라이트브라더스]



자전거 중고 거래에 신뢰를 불어 넣다


라이트브라더스는 2017년 인증 중고 자전거 서비스를 시작으로, 2021년 C2C 개인 간 중고거래 플랫폼을 오픈하며 중고 거래 시에 결제에서 불안 요소를 해결했습니다. 소비자들이 자전거를 편리하게 판매하고, 서로 믿으며 구매하기 위하여 안심 결제 서비스도 런칭했죠. 자전거인들이 자전거 하면 생각나는 버티컬 플랫폼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라이트브라더스는 1.0에서 시작해, 2.0까지 와있는데요! 앞으로 3.0과 4.0등의 높은 버전으로 우리 생활 속 자세권(자전거+역세권)을 넓혀 갈 계획입니다. 



수 많은 후기. 라이트브라더스에 아쉬운 점은 단 한 가지, 진작 알지 못했던 것 / [자료 라이트브라더스]


자전거는 자동차와는 달리 중고 물건의 가치를 예측하기 어렵고, 공신력 있는 중고 판매 채널이 없었죠. 그래서 라이트브라더스는 중고차 비즈니스 모델을 자전거 중고 시장에 대입하며, 보안관을 자처해 인증을 해주자는 생각에서 시작해 라이트브라더스만의 인증 시스템을 통해 신뢰를 형성했죠. 이런 신뢰 덕분일까요, 다른 자전거 중고 거래 플랫폼에서 할 수 없는 다양한 형태의 시도가 라이트브라더스에서는 가능합니다. 친구에게 자전거 문화를 소개해주고 싶어 최저가로 선물하기 위한 타겟 공략, 라이브 커머스, 인증 자전거를 부담없이 타보고 구매할 수 있는 7일 안심환불제, 여러 재미있고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플랫폼을 상상해볼 수 있지 않을까요?



자전거에 모든 것을 알 수 있어요. / [자료 라이트브라더스 매거진]



자전거 x 콘텐츠 = 오르막토크


라이트브라더스 팀에 합류하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안장 위의 시간을 사랑하게 된다고 자부하는 김희수 대표는 TEAM을 강조합니다. Together Everyone Achieve More라는 의미로, 스스로 자전거를 사랑하는 라이더 입장에서 느끼는 불편, 불만, 불신을 정의하고 why-what-how의 관점으로 고객 경험을 설계해요. 단순히 비즈니스의 시선이 아닌 애정 어린 시선으로 자전거 문화를 바라보니, 자덕들의 마음을 저격하지 못할 수가 없겠네요. 그래서 이런 마음은 서비스뿐 아니라 라이더들이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콘텐츠도 쏟아져 나오고 있어요. 


“공감대가 같고 누구보다 자전거에 대해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소비자 중심의 콘텐츠를 생산하는 데 경쟁력이 높습니다” 


라이트브라더스 공식 홈페이지의 매거진 탭에는 라이딩 코스, 자전거 이야기 등 자전거로 할 수 있는 콘텐츠가 가득해요. 수박C는 특히 오르막토크와 라브팀의 이야기에 눈이 가요. 오르막토크는 이름 그대로, 업 힐(up hill)을 라이트브라더스 팀과 함께 오르며 진행하는 인터뷰에요. iKON의 송윤형, 개그맨 오지헌도 출연했고, 철인 3종, 러닝 코치 등 다양한 종목의 선수도 출연하며 헐떡 대는 깨알 재미(?)를 주고 있어요. 라브팀 이야기는 자덕이 모여있는 라이트브라더스다운 콘텐츠에요. 자신의 자전거 스토리를 풀어내고 있는데, 읽고 있다 보면 라이트브라더스와 이미 내적 친밀감 쌓기 완료. 어느새 자전거 페달을 밟으며 한강을 시원하게 달리는 상상을 하는 수박C입니다.


쫄쫄이 입고 팬미팅 가능?! iKON의 송윤형



페달을 밟으며 앞으로 나아갈 길


라이트브라더스를 통해 마음에 드는 자전거가 궁금해 제품 페이지로 들어가면, 제품 정보 위에 특이한 이미지를 발견하실 수 있어요. 바로 ‘이 자전거를 중고로 사면 약 n kg의 탄소 배출이 줄어듭니다.’라는 문구에요. 이게 무슨 소리냐 하면요, 새 자전거를 만드는 데에 평균 96kg의 탄소가 배출된다고 해요. 자전거를 타고 다닐 때에는 우리의 건강한 몸이 엔진이기 때문에 어떤 유해 물질도 배출 되지 않지만, 자전거만드는 과정에서는 탄소가 배출되는 거죠. 자전거 중고 거래 시엔 이 탄소 배출마저 저감할 수 있으니, 내가 좋아하는 자전거로 지구를 아끼는 데에 나도 한 역할을 하는 셈이죠!




'이 자전거’를 중고 거래하시면 탄소 배출을 이만큼이나 줄일 수 있습니다 / [자료 라이트브라더스] 


많은 사람들이 라이트브라더스로 자전거 중고 거래를 애용하며, 위와 같은 노력을 통해 9월 한 달 16톤이 넘는 탄소 배출을 저감했고, 이는 30년생 소나무 2,500그루가 1년 동안 해야 할 역할을 대신할 수 있대요. 제주도 비자림엔 2,800여 그루의 나무가 있으니, 우리도 중고 자전거를 사랑하는 마음이 모여 하나의 비자림이 될 수 있어요. 지금까지의 활동 (비자림만큼 지구를 구하는)은 ver. 1이었어요. 앞으로는 탄소 절감량 계산 기능을 통해 라이딩 한 만큼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포인트로 바꾸는 기능이 도입된다고 해요. 우리 모두 자전거를 즐기는 문화를 위해 한계 없는 발전을 하는 라이트브라더스의 행보가 기대됩니다! 






11 1